소개
공지사항.소식마당
자료마당
노동상담.일정
보도자료 참여마당 현장투쟁
공지사항
지역별 소식
택시관련 소식 및 뉴스
투쟁과 쟁점

NEWS
공지사항.소식마당
공지사항
지역별 소식
택시관련 소식 및 뉴스
투쟁과 쟁점
문의메일 : Mail to admin
팩스 : 063-247-0081
- 2020. 1. 1.부터 일정금액의 사납금. 기준금을 정하여 수납.납부.강요하는 행위는 불법입니다.(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21조 1항, 제26조 2항 / 택시 월급제 법)

공지사항.소식마당 > 택시관련 소식 및 뉴스
 택시관련 소식 및 뉴스
"1명당 최대 수천만원 물어줄 판"..'벼랑 끝' 내몰린 택시회.. 
https://news.v.daum.net/v/chEqteGIQ0   "1명당 최대 수천만원 물어줄 판"..'벼랑 끝' 내몰린 택시회사          The copyright belongs to the original writer of the content, and there may be errors in machine translation results. 版权归内容原作者所有。机器翻译结果可能存在错误。 原文の著作権は原著著作者にあり、機械翻訳の結果にエラーが含まれることがあります..  교선국2021-02-04  16
가게 접고 운전대 잡는다…씁쓸한 택시기사 ‘열풍’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012719245162111   가게 접고 운전대 잡는다…씁쓸한 택시기사 ‘열풍’   김상기(59) 씨는 20년 넘게 운영하던 중고차 매매업을 지난해 여름 그만뒀다. 이를 악물고 버텼지만 코로나19 불경기를 헤쳐 나가기가 쉽지 않았다. 그런 뒤 지난 24일 새로 시작한 일이 택시 운전이다. 올해부터 개인택시에 도전하기 쉬워졌다는 소식을 듣고 도전한 것이다. 아들의 도움을 받아 인터넷으로 교통안전교육도 신청했다. ‘사장님’에서 ‘기사님’으로 변신..  교선국2021-01-27  5
기사와 300여건 최저임금 소송 택시 사업자들 "위헌 심판 신청.. 
https://www.yna.co.kr/view/AKR20210125081900051?input=1179m   기사와 300여건 최저임금 소송 택시 사업자들 "위헌 심판 신청"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택시업계 노사가 최저임금 미지급 여부를 둘러싸고 소송전을 벌이는 가운데 사측이 재판부에 위헌법률 심판을 신청했다. 25일 부산택시운송사업조합에 따르면 현재 부산지역 택시 업계 노사는 3개 법원(부산지법, 서부지원, 동부지원)에서 300여 건의 최저임금 소송을 벌이고 있다. 소송에 참여한 택시 근로자는 2천455명으로 ..  교선국2021-01-25  18
'우버 가맹택시' 579대…내주부터 서울 달린다 
http://www.inews24.com/view/1334994    '우버 가맹택시' 579대…내주부터 서울 달린다   서울시 가맹약관 신고 완료…상반기 SKT 시너지 '관심'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글로벌 차량공유 서비스 우버가 빠르면 내주 국내 가맹택시 사업에 시동을 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우버코리아테크놀로지는 최근 가맹택시 운전기사들에게 "1월 18일이 포함된 주에 론칭을 할 수 있도록 만전의 준비를 다하겠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우버는 지난 6일 가맹택시 사업을 시작할 예정..  교선국2021-01-15  13
플랫폼택시도 당연히 총량 지켜야 
http://www.gyotongn.com/news/articleView.html?idxno=321885   플랫폼택시도 당연히 총량 지켜야   택시업계에 플랫폼택시 허가와 관련된 기대감과 경계심이 동시에 존재하는 가운데, 이 새로운 제도의 시행에 대해 법인택시와 개인택시, 택시노동자단체가 공통적으로 ‘플랫폼 택시도 택시 총량의 범위 내에서 허가해야 한다’는 일관된 목소리를 내고 있다.그렇다. 생각만 해도 끔찍한 고통을 겪어온 업계가 플랫폼택시에 대해 이렇게 민감하게 의견을 내고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본다. 택시 ..  교선국2021-01-15  14
법인택시 경력 없어도 개인택시 몰 수 있다 
https://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2101044433i   법인택시 경력 없어도 개인택시 몰 수 있다   법인택시 운전경력이 없어도 5년 이상 무사고 운전경력자는 서울에서 개인택시를 몰 수 있게 됐다.서울시는 택시산업의 경영 개선과 다양한 택시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관련 규제를 완화한다고 4일 밝혔다. 우선 택시업계의 신규 사업자 진입을 촉진하기 위해 진입 문턱을 낮췄다. 지난 1일..  교선국2021-01-04  12
카카오 택시에서 요금 선결제 가능해진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1230065700017?input=1179m   카카오 택시에서 요금 선결제 가능해진다   제14차 ICT 규제 샌드박스 심의위 개최…네이버 인증서로 LGU+ 서비스 가입 카카오T 택시 [BTX모빌리티 제공]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카카오[035720] 택시에서도 요금 선결제가 가능해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제14차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를 서면으로 개최하고 요금 선결제 가맹 택시 서비스, 비대면 이동통신 가입 서비스 등 과제를 심의했다고 30일 밝혔다...  교선국2020-12-30  13
택시 자격취득 한큐에…교통안전공단, 택시 자격시험 직접 운영 
https://www.dailian.co.kr/news/view/947250/?sc=Daum   택시 자격취득 한큐에…교통안전공단, 택시 자격시험 직접 운영   택시운전 자격시험 변경 홍보 포스터.ⓒ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기존에 택시연합회가 시행하던 택시운전 자격시험을 내년 1월부터 직접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내년 2월까지 서울(노원)과 상주에서 시범 운영 기간을 거쳐, 3월부터는 전국으로 확대된다.   현재 택시운전 자격의 취득과정은 운전면허를 지닌 운전자가 운전적성정밀검사와 택시운전 자격시..  교선국2020-12-18  18
기차 객실 같네...아마존, 자율주행 택시 첫 공개 
https://www.chosun.com/economy/tech_it/2020/12/15/A3DWZYUABBF4DND75HCWWHWUNI/?utm_source=daum&utm_medium=referral&utm_campaign=daum-news   기차 객실 같네...아마존, 자율주행 택시 첫 공개 아마존의 자율주행차 스타트업 '죽스'(Zoox)가 14일(현지시간) 개발한 첫 로보택시. /죽스 아마존이 지난 6월 인수한 자율주행차 스타트업 ‘죽스’(Zoox)가 14일(현지 시각) 첫 자율주행 택시(로보택시)를 공개했다. 블룸버그통신·CNBC방송 등에 따르면 죽스는 이날 스티어링 휠(핸들)과 가..  교선국2020-12-16  11
SK렌터카, '월급제 전환' 법인택시 평가 시스템 솔루션 제공 
https://www.asiae.co.kr/article/2020120909575426287   SK렌터카, '월급제 전환' 법인택시 평가 시스템 솔루션 제공   SK렌터카가 내년 '월급제 전환'을 앞두고 있는 법인택시 업계를 위해 택시의 운행 시간과 성과를 파악할 수 있는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   SK렌터카는 지난 8일 코나투스, 대원택시, 대성교통 등 법인택시 사업자들과 함께 전북 소재 대성교통 본사에서 '스마트링크를 활용한 택시 관제 서비스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여객..  교선국2020-12-09  12
   [1] [2] [3] [4] [5] 6 [7] [8] [9] [10]    
제목 내용 이름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150-815]서울시 영등포구 대림로 183 철노회관 3층 공공운수 택시지부 / 전북 전주시 덕진구 장재안길 25
sam230230230@hanmail.net   총무국장:010-3319-1716   지부장:010-2352-6633   정책위원회:010-9163-2355 .  
전화 : 010-9163-2355   FAX :  063-247-0081   
Copyright ⓒ 2022 KPTU TAXI NO COPYRIGHT! JUST COPYLEFT!
이 홈페이지의 내용은 출처를 밝히는 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Mail to admin